한우물
빠른상담신청 버튼
모바일 오토콜버튼
무료시음 버튼

Home > 한우물 소개 > 홍보센터

홍보센터

'내 몸에 가장 좋은 물'을 공급한다는 홍익인간 정신 아래 한우물은 누구나 부담 없이 건강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을 약속 드립니다.

PR 자료
“한우물 전기분해 약알칼리환원수 항산화 효과 높아”
  • 작성자 한우물
  • 조회4,900회

ㅣ 이규재 연세대 의대 교수팀, 실험·연구결과 확인

약알칼리수가 활성산소 억제

국제수문학회 학회에서 발표

“100세 시대 코로나 시대엔

기능성 있는 좋은 물 마셔야”

 

[고양신문] 연세대 의과대학 이규재 교수 연구팀이 지난달 10~11일 이틀간 열린 국제수문학회 학술대회에서 전기분해(전해) 약알칼리수의 항산화 효과를 입증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투이 티 찐(Thuy Thi Trinh) 연구원이 ‘대식세포 RAW264.7 세포주를 이용한 약알칼리환원수의 항산화 효과’를 제목으로 발표한 이번 연구는 이규재 연세대 의과대학(원주) 교수의 지도하에 진행됐다. 

 

pH8.5 전기분해 약알카리수 음용 효용성 주목

이규재 교수팀이 올해 초부터 한우물 정수기의 전해 약알칼리수를 이용해 실험하고 연구한 내용을 토대로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발표하면서 국내에서도 기능수, 특히 약알칼리환원수(Alkaline Reduced Water: ARW)의 음용 효용성이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제수문학회(國際水文學會, IAHS: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Hydrological Sciences)는 물의 움직임과 성분 변화를 국제적으로 공동연구하기 위해 1922년에 설립된 학회다. 개인 연구자를 합하면 연구 협력국은 150개국이 넘는다. 학회는 4년마다 총회와 정기학술회의를 열고 있고, 9개 분과위원회에서 표면수, 표면하수, 눈과 얼음, 수질, 수자원 시스템 등에 대해 연구하며 물에 관한 연구를 촉진하고 국제적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규재 교수팀이 진행한 이번 실험은 설치류(murine)의 대식세포(macrophage) RAW 264.7 세포주를 이용해 두 종류의 다른 알칼리성(pH 8.5, pH10)을 갖는 약알칼리환원수의 항산화 효과를 조사하기 위해 시행됐다. 
 

 

우리 몸 세포 생존률 높이고 활성산소는 감소

연구팀은 우리 몸에서 면역을 유지하는 세포의 일종인 대식세포에 산화 작용을 일으켜 ‘산화 스트레스(oxidative stress)’를 유도한 후 한우물 정수기의 전해 약알칼리수(pH 8.5)와 pH 10 약알칼리환원수를 세 종류의 다른 농도(0.1%, 1%, 10%)로 24시간 동안 각각 처리해 세포 생존률, 활성산소(reactive oxygen species, ROS), 산화질소(nitric oxide, NO), 세포내 칼슘 농도, 항산화효소 활성 등을 측정했다. 

 

그 결과 pH 8.5와 pH 10 모두에서 세포 생존률은 유의미하게 회복됐고, 활성산소와 산화질소 및 세포내 칼슘 농도 역시 약알칼리환원수 처리 후 유의미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항산화효소도 유의미하게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다. 

 

결론적으로 산화 스트레스 조건에서 pH 8.5와 pH 10 약알칼수가 모두 활성산소와 산화질소 및 세포내 칼슘 농도를 억제하고 항산화효소 활성을 증가시키는 과정을 통해 항산화 효과를 나타내는 것을 확인됐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핵심적인 내용이다.  

 

이규재 교수는 “1931년에 일본에서 처음으로 소개된 약알칼리환원수(ARW)는 1960년 이후 보통 pH가 10이상으로 의료물질로만 인정받았기 때문에 제한적으로만 음용 했지만, 이번 실험으로 pH 8.5 이하인 한우물 정수기에서 나오는 약알칼리수를 마셔도 우리 몸에서 환원력이 높아져 산화를 억제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것은 큰 성과다”라고 밝혔다.